“미쳤다” 네티즌들 대혼란 빠지게 만든 오늘자 날씨 상황

2024-07-10 11:02

add remove print link

충청권, 남부지역에는 기록적 폭우...서울 수도권은 최대 20mm 비

밤사이 충청권과 남부지방에 기습 폭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군산 등 일부 지역에서는 1시간 최다 강수량이 100㎜를 넘어서는 '극한 호우'까지 관측됐다. 이는 200년에 한 번 있을 법한 규모의 폭우로 평가되고 있다. 반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는 비교적 쾌청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 날씨가 극과 극으로 나뉘면서 네티즌들은 "날씨 미쳤네", "혼돈 그 자체...", "요즘 날씨는 진짜 종잡을 수가 없다", "여긴 진짜 몇 시간째 쏟아져서 너무 무섭다", "비 이렇게 많이 오는 거 처음 본다", "천둥 번개랑 빗소리에 잠을 못 잤다", "서울은 너무 평온...", "부디 큰 피해 없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0일 오전 기상청 날씨지도 / 기상청 홈페이지
10일 오전 기상청 날씨지도 / 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 날씨 예보에 따르면 수요일인 오늘(10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질 예정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리는 비는 정체전선이 지나가면서 밤부터 차차 그치겠다"며 "충청권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돼 저지대 침수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당초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특정 지역에 폭우가 집중된 이유는 우리나라 북쪽에 자리한 '기압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압능이 강하게 건조공기를 내려보내면서 비구름대가 북상하지 못했고, 다량 유입된 수증기가 전북과 충청 지역에서 응축됐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그 결과 띠처럼 긴 비구름대가 특정 지역을 예리하게 지나며 순간적으로 많은 비를 뿌리는 현상이 나타났다. 실제 10일 새벽, 군산 어청도에서는 1시간 동안 146mm의 폭우가 쏟아진 반면, 80km 떨어진 부안군에서는 시간당 3mm의 비만 내렸다.

10일 오전 기준, 남부 지방 곳곳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이다. 전북과 영남 지역에는 시간당 20~40mm의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다. 오늘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서울 등 수도권은 최대 20mm, 그밖에 충청 이남 지역은 많게는 100mm의 호우가 예상된다.

전국의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5~40㎜, 강원도 5~60㎜, 충청도 30~80㎜(일부 지역 최대 120㎜ 이상), 전라도 20~60㎜(일부 지역 최대 100㎜ 이상), 경상도 20~80㎜(일부 지역 최대 120㎜ 이상), 제주도 20~80㎜다.

10일 오전 날씨 위성 사진 / 기상청 홈페이지
10일 오전 날씨 위성 사진 / 기상청 홈페이지

특히 수일째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충청, 전북, 영남 지역은 '산사태 위기 경보 심각' 단계로 상향됐다. 충청, 전북, 제주에는 순간 초속 20m 이상의 돌풍이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10일 전국의 한낮 기온은 30도 안팎까지 올라 무덥겠고, 습도가 더해지면서 체감 온도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내외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9일부터 이어진 이번 폭우로 인명피해도 있었다. 충남 서천군에서는 산사태로 무너진 주택에 깔린 70대 남성이 숨졌고, 충남 논산의 한 오피스텔에서는 지하 승강기가 물에 잠기면서 남성 1명이 사망했다. 전북 완주군에서도 하천 범람으로 주민 18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home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