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이다...'마약 혐의' 오재원, 엮여있는 두산 베어스 선수만 9명이다

2024-07-10 10:19

add remove print link

마약류 상습 투약과 수수 혐의로 구속된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

국가대표를 지낸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39)의 마약류 대리 처방 및 투약에 연루된 이들이 총 29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현직 두산 베어스 선수만 9명이 얽혀있었다.

마약류 투약 혐의로 물의를 빚고 있는 전 야구선수 오재원 / 뉴스1
마약류 투약 혐의로 물의를 빚고 있는 전 야구선수 오재원 / 뉴스1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재원에게 향정신성의약품 스틸녹스정·자낙스정 등을 대신 처방받아 전달하거나 전신마취제인 에토미데이트를 다량 공급한 29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약품을 대신 처방받아 오재원에게 건넨 이들 중에는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 13명과 트레이너 1명도 포함됐다. 이중 현직 야구선수는 9명으로, 모두 두산 베어스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재원의 지인에게 에토미데이트를 대거 불법 판매한 수도권의 한 병원 원장과 오재원이 운영하던 야구 아카데미 수강생의 학부모도 덜미를 잡혔다.

오재원은 마약류 상습 투약과 수수 혐의로 이미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3월 오재원을 검찰에 송치한 뒤 그와 연루된 이들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오재원이 지인들에게 마약류를 대리 처방받아 복용한 시점을 2020년 초로 봤다. 오재원이 은퇴한 시점이 2022년 10월임을 감안하면 현역 시절부터 마약류를 상습 복용한 것이다.

앞서 오재원은 지난 3월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후배 선수들에게 대리 처방을 강요하며 폭행과 협박을 일삼거나 지인의 휴대전화를 부수는 등 난폭한 행동을 한 정황이 포착돼 세간을 경악시켰다.

현역 시절의 오재원 / 뉴스1
현역 시절의 오재원 / 뉴스1

2007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하며 선수 생활을 시작한 오재원은 2022년 은퇴할 때까지 16시즌을 한 팀에서 뛰며 3번(2015, 2016, 2019)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5년 프리미어12에서는 태극마크를 달기도 했다.

home 윤장연 기자 yun1245@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