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메가캠퍼스로 글로컬대학 비상

2024-07-11 06:01

add remove print link

‘글로컬 대학 30’ 겨냥한 혁신전략
대학 벽 허물고 지역혁신까지 도모
“지역사회-세계 잇는 창(窓) 될 터”

전남대학교가 ‘글로컬대학 30’ 사업 본 지정을 겨냥해 대대적인 혁신전략을 밝혔다.

전남대는 지난해 계획을 5개 추진과제, 13개 세부과제로 재정비하고 혁신성을 높여 대학혁신에 추동력을 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남대는 지역혁신의 주체로서 대학의 벽을 뛰어넘어 지방소멸 위기까지 극복한다는 전략에 집중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와 함께 수립한 전남대의 혁신목표는 ▲지역을 발전시키는 초광역혁신공동체를 구축하고, ▲세계적 수준의 글로컬 융복합 고급인재를 양성하며, ▲지-산-학-병-연 협력 거버넌스를 통해 대학혁신의 성공모델을 창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광주‧여수‧화순 캠퍼스는 지역산업과 연계해 특화하고, 고흥‧나주에는 각각 우주항공과 미래농업 분야를 이끌 도전캠퍼스를 신설하는 등 ‘메가(Mega) 캠퍼스’를 조성할 방침이다.

또, 지역 초중고생부터 일반 시민에게 이르기까지 수준별 교육 콘텐츠를 무상 제공해 교양시민 50만 명을 양성하고, 기초학문 젊은 학자 300명을 육성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에듀(Edu) 생태계 구현’에 나서기로 했다.

새로운 차원의 ‘글로컬(Glocal) 거버넌스 확립’으로, 중국에 해외캠퍼스를 설립하고, 베트남에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등 세계무대로 나아간다는 계획도 세밀하게 다듬었다.

여기에다 AI+X 국책 연구소를 설립하고, 국제표준화를 이끌 AI글로벌인증센터를 세우는 등 전남대를 아예 ‘인공지능(AI) 혁신 허브’로 변모시킨다는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전남대는 사업을 지속성 확보를 위해 학내 데이터관리시스템을 지역사회와 공유해 성과를 관리하고, ‘글로컬미래전략대학원’을 신설해 정책전문가를 양성하기로 했다.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인문철학과 첨단과학의 발달이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천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 지역은 오히려 소멸을 걱정하는 아이러니에 직면해 있다.”라며, “이제는 대학이 연구실을 박차고 나와 지역공동체를 세계로 이끌고, 세계를 지역사회로 불러들이는 창(窓)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