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 테마파크~장성 필암서원’ 둘레길로 연결된다

2024-07-11 20:38

add remove print link

1.9km 규모 매실마을 둘레길 착공… 10월 준공 목표

장성군이 홍길동 테마파크와 필암서원을 연결하는 매실마을 둘레길을 조성한다.
장성군이 홍길동 테마파크와 필암서원을 연결하는 매실마을 둘레길을 조성한다.

장성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장성 필암서원과 홍길동 테마파크를 연결하는 ‘매실마을 둘레길 조성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홍길동 테마파크 바닥분수(좌), 필암서원 선비축제(우)
홍길동 테마파크 바닥분수(좌), 필암서원 선비축제(우)

‘매실마을 둘레길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1억 8000여 만 원을 투입해 약 1.9km 규모 둘레길을 만드는 사업이다. 황룡면 맥호리 매실마을에서 시작해 홍길동 테마파크, 장성 필암서원까지 이어진다. △둘레길 개설 및 정비 △쉼터 등 편익시설 조성 △안내표지판 설치 등을 추진하며, 오는 10월 경 준공할 계획이다.

‘홍길동 테마파크’는 역사 속 실존 인물로 알려진 홍길동이 살았던 아치실 마을에 조성된 관광 명소다. 홍길동 생가와 의적들이 머물던 산채 등이 복원돼 있다. 주말마다 캠핑을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특히 여름에는 분수를 가동해 가족 단위 방문객들이 많이 찾는다. 분수는 주말 및 휴일 10~17시에 운영하며, 8월 말까지 이어진다. 오는 27일부터 8월 11일까지는 평일에도 가동한다.

2019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장성 필암서원’은 조선시대 사립 교육기관이다. 성리학자 하서 김인후(河西 金麟厚, 1510~1560년) 선생을 제향(나라에서 지내는 제사)하고 있으며, 당시 학자들의 생활상과 사회‧경제상 등을 연구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국가 유산이다.

고즈넉한 풍경 뿐만 아니라 즐길거리도 갖췄다.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체험 프로그램 ‘필암서원 가는 길’과 선비축제 ‘하서와 함께 걷다’가 열릴 예정이다. 국가유산청 ‘2024년 세계유산 활용 공모사업’ 선정으로 마련된 행사며, 일정 등 자세한 문의는 사단법인 광주문화나루(062-672-6966)로 연락하면 된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홍길동 테마파크와 필암서원을 잇는 매실마을 둘레길이 장성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둘레길이 완성되면 숲해설, 숲치유 등 다양한 산림자원 활용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home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