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포천서 미군 헬기 저공비행 중 축사지붕 내려 앉아

    • • [사진=연합뉴스]훈련 중이던 미군 헬기가 저공비행을 하다가 민가에 피해를 주는 사고가 일어났다.15일 오전

    [사진=연합뉴스]

    훈련 중이던 미군 헬기가 저공비행을 하다가 민가에 피해를 주는 사고가 일어났다.

    15일 오전 10시 45분께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영평2리에서 저공비행하던 미군 헬기의 진동과 소음으로 축사 지붕이 무너졌다는 민원신고가 접수됐다.

    영중면사무소에 따르면 영평사격장 입구에 있는 이 마을 주민 이모(64)씨 축사 1곳의 지붕 절반가량이 내려앉았다.

    또 인근 민모(83·여)씨의 집 슬레이트 지붕이 일부 파손돼 슬레이트 파편이 도로에 튄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축사에는 현재 임신한 젖소 60여 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동과 소음이 심한 탓에 마을 주민 20여 명이 집밖으로 대피하는 소동도 있었다.

    피해를 준 헬기는 한미합동군사훈련 참가 미군 소속으로 부대 복귀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헬기 기종과 훈련 규모 등은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포천시와 미2사단은 주민들을 상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