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호주 '워마드' 사건 피해 아동 어머니 “한국서 내게 SNS로 비판 메시지 보냈다”

    • • “소셜미디어로 `해당 게시글은 누군가 음모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한국인과 논쟁을 벌인 적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 shutterstock


    호주에서 남자 어린이를 성폭행했다는 글을 올린 '워마드' 회원이 비자와 여권을 위조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헤럴드경제는 피해 아동 어머니이자 전직 경찰인 S 씨와 단독 전화 인터뷰를 24일 보도했다. 
    S 씨는 "그녀 여권과 비자를 확인한 결과 모두 위조로 확인됐다"라며 "그녀는 워킹홀리데이 비자가 아닌 일반 관광 비자를 받았고, 여권 이름까지 속였다"라고 주장했다. S 씨는 "한국에서 교사로 근무했다는 학교도 알아보니 존재하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S 씨는 일부 한국 인터넷 이용자들로부터 자신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계속 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소셜미디어로 '해당 게시글은 누군가 음모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는 한국인과 논쟁을 벌인 적 있다"라며 "그들이 왜 그녀 편을 드는지 이해 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S 씨는 대응하지 말라는 경찰 조언에 따라 현재 답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일 남성 혐오 사이트로 알려진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호주 남자 어린이를 성폭행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현재 이 여성은 호주에서 체포,기소돼 두 달가량 구속 수사를 받게 됐다. 

    “수면제를 오렌지 주스에 넣어 먹이고 새벽 2시에 작업(성폭행)에 들어갔다”

    호주에서 아동을 대상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한 한국 여성이 현지에서 구속 수사를 받는다.

    박은주
    안녕하세요? 박은주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