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믿고 기다려줘” 장문의 자필 사과 편지 올린 강성훈

    • • 팬클럽 `후니월드`에 8장짜리 자필 사과문을 게재한 강성훈 씨
    • • 매니저 폭행, 팬클럽 자금 횡령 등 논란에 대해 “기다려달라”며 사과
    뉴스1


    여러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가수 강성훈 씨가 팬들에게 자필편지를 써 용서를 구했다. 

    3일 강성훈 씨는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에 A4 8장 분량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강성훈 씨는 편지에 "물의를 일이킨 점을 사과한다"면서 "믿고 기다려달라"는 말로 마음을 전했다. 

    강성훈 씨가 작성한 자필 편지 /이하 강성훈 씨 팬클럽 '후니월드'

     


    강성훈 씨는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 너희가 남겨준 댓글들 하나하나 다 봤다"면서 "이렇게 아픈 일을 겪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라고 적었다. 

    그는 "진실이 아닌 이야기들이 사실처럼 왜곡돼서 떠도는 걸 보고 있자니 많이 힘들다"면서 "너희들한테는 한없이 미안한 마음"이라고 털어놨다. 

    강성훈 씨는 "나에게 있어 너희와 함께했던 순간들만큼은 진심이었고 너무 소중했다"면서 "편안하게 다가가고 싶은 마음에 했던 말들이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또 "너희를 금전적인 수단으로 생각하고, 하대하고, 기만하고, 무시해도 된다고 생각한 적 단 한 번도 없었다"며 그동안의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팬들에게 자신을 믿고 기다려달라고 부탁했다. "아직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추측만으로 나를 범죄자 취급하는 사람들은 추후 법적 조치 하기 위해 변호사한테 모든 사항을 위임한 상태"라고 밝혔다. 

    후니월드 스태프는 사퇴처리 될 예정이라고도 했다. "지금 정리해야 할 부분은 내가 책임지고 마무리하겠다"면서 "떠도는 이야기 중 팬 컨택, 횡령, 스태프와의 관계 등은 전부 사실이 아니고 다 바로 잡아서 진실을 알려주겠다"고 말하며 글을 마쳤다. 

    앞서 강성훈 씨는 대만에서 열릴 팬미팅이 무산되며 쌓여있던 논란이 한꺼번에 터져 나왔다. 지난달 27일 전 매니저를 찾아가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공개됐으며 팬클럽 운영 자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박송이 기자 sso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