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아차와 패션의 콜라보' 기아차, ‘2018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 인 서울’ 개최

기사 본문

  • • ‘패션과 기아차의 만남’을 주제로 25개국 120여 명의 작가 참여
  • • 오는 26일까지 기아차 브랜드 복합문화공간 BEAT360에서 진행
BEAT360에 전시된 기아자동차 차량(스토닉)과 워킹 중인 모델의 모습

기아자동차의 대표 차종들이 색다른 패션 작품으로 재해석된 이색 전시회가 BEAT360에서 열린다.

기아차는 19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브랜드 복합문화공간 BEAT360(비트360)에서 사단법인 한국패션문화협회와 함께 ‘2018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 인 서울(이하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0년 처음 시작돼 2년마다 열리는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는 패션을 단순한 의상이 아닌 조각이나 설치미술과 같은 공간적 개념으로 해석해냄으로써, 보다 실험성이 강하게 녹아 든 예술 작품들을 전시하는 자리다.

올해에는 ‘패션과 기아자동차의 만남’을 주제로, 기아차의 대표 차종들이 가진 디자인 요소들이 다채로운 패션 작품들로 탄생했다.

스토닉, K3, 니로EV, 스팅어, THE K9 등 기아차를 대표하는 5개 차종에 각각 황색, 청색, 백색, 적색, 흑색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다섯 가지 색상이 부여됐으며, 전세계 25개국 120여명의 작가들은 이를 바탕으로 차종과 색상을 재해석하며 독창적이고 매력적인 120여점의 작품들을 완성시켰다.

지금까지 보지 못한 색다른 기아차를 경험할 수 있는 이번 ‘국제 패션아트 비엔날레’는 오는 26일까지 BEAT360에서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전시 개막에 맞춰 19일 BEAT360에서 진행된 패션쇼에서는 패션 작품들과 차량이 함께 등장해, 자동차와 패션이 융합된 이색적인 패션 콜렉션을 관람객들에게 선사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의 대표 5개 차종과 패션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작품들을 통해 많은 분들이 기아차의 혁신적이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연 기자 eco@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