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28일 오후 도쿄에서 열리고 있는 '혐한 시위' 상황

    • • 일본 도쿄 아사쿠사(浅草) 일대에서 극우파 `혐한 시위`
    • • “한일단교”, “양이(攘夷·오랑캐를 몰아내자)”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 중
    28일 오후 3시 30분쯤부터 일본 도쿄 아사쿠사(浅草) 일대에서 '한일단교'를 외치는 극우파 '혐한 시위'가 열리고 있다. 시위대는 "한일단교", "양이(攘夷·오랑캐를 몰아내자)"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 중이다. 

    시위에 반대하는 일본인 활동가들도 맞불 시위를 갖기도 했다. 한 일본인 트위터 이용자는 "시 허가를 받은 시위대가 한일단교라고 외치고 있다...  도쿄도는 한국인 관광객을 원하지 않는 걸까"라고 쓰기도 했다. 





    wonpost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