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전국 대부분 지역 짙은 미세먼지…날씨는 '포근'

    • • 전국 대부분 지역 대기 정체로 인해 미세먼지 축적
    • • 낮 최고기온은 7∼14도
    미세먼지 내려앉은 서울 시내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목요일인 20일은 포근한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짙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고, 남부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남해안은 오전까지, 제주는 저녁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주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제주는 이날부터 21일까지 10∼40㎜의 비가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광주에서 '매우 나쁨',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전북·전남·영남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호남권도 오전에 '매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대부분 지역에서 대기 정체로 인해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3∼6도 높고 낮 기온도 10도 안팎으로 포근하겠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0.1도, 인천 0.7도, 수원 -0.8도, 춘천 -4.9도, 강릉 3.4도, 청주 2.1도, 대전 3.1도, 전주 5.9도, 광주 7도, 제주 12.9도, 대구 2.4도, 부산 11도, 울산 8도, 창원 6.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7∼14도로 예보됐다.

    오후부터 제주에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건조 특보가 발효됐으며 그 밖의 지역도 차차 건조해질 것으로 보여 산불을 비롯한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겠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며 낮 동안에도 연무나 박무가 남는 곳이 있겠다.

    남해와 제주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제주 남쪽 먼바다는 오후부터 바람이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에서 1∼3m, 서해 먼바다에서 0.5∼2m, 동해 먼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연합뉴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