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홀로 자신들을 키워낸 엄마 박잎선에게 지아·지욱 남매가 한 말

    • • 아이들이 직접 적은 편지 읽으며 행복해하는 박잎선 씨
    • • 송지아-송지욱 남매, 엄마 박잎선 씨를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 준비해
    송지아-송지욱 남매가 엄마 박잎선 씨를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난 15일 방영된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3'에는 엄마에게 감동을 선사한 송지아-송지욱 남매 얘기가 담겼다.

    네이버TV, tvN '둥지탈출3'

    남매는 박잎선 씨가 외출한 사이 그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박잎선 씨가 생각보다 일찍 집에 도착하자 놀란 두 사람은 허둥지둥하며 그를 반겼다. 당황한 송지욱 군은 "엄마 이거 보지 마. 아직이야"라며 이벤트를 준비한 티를 내 송지아 양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

    아무것도 눈치채지 못한 박잎선 씨는 자연스럽게 침실로 들어가려 했다. 놀란 송지아 양은 엄마를 붙잡고 귓속말을 하며 시간을 끌었다. 이 모습을 본 '둥지탈출3' 패널들은 "딴 얘기로 시선 돌리는 것 좀 보라"며 송지아 양 행동에 감탄했다.

    이하 tvN '둥지탈출3'




    모든 준비가 끝난 뒤 송지욱 군은 엄마를 침실로 이끌었다. 침실 벽에는 남매가 준비한 편지와 선물인 핫팩이 붙어 있었다. 박잎선 씨는 "이게 뭐야?"라며 감동했다. 송지아 양은 그런 엄마에게 왕관 머리띠를 씌워주며 사랑한다는 말을 건넸다.

    개그우먼 박미선 씨는 "아이들이 엄마를 너무 사랑하는 것 같다. 엄마가 행복하고 밝아야 자기들이 행복하다는 걸 아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함께 기뻐했다.





    송지욱 군은 "우리가 (비싸서) 케이크는 못 샀다"라며 몽쉘통통으로 만든 케이크를 엄마에게 건넸다. 박잎선 씨는 "대박이다. 이거 정말 어떡하냐"라며 행복해했고, 남매가 쓴 편지를 읽으며 감동했다.

    편지에는 "나랑 지욱이는 엄마를 항상 응원하고 있다"라며 "나중에는 지아랑 지욱이가 돈 벌어서 맨날 맨날 편안하게 생활하게 해주겠다"는 말이 적혔다. 또 "지아와 지욱이를 멋진 사람으로 만들어주신 사랑하는 엄마"라며 엄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잎선 씨는 지난 2015년 축구선수 송종국 씨와 이혼 후 두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