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48년’ 야쿠르트 아줌마…‘프레시 매니저’로 명칭 변경

기사 본문

  • • 전문성 이미지·신선 서비스 강조
  • • 프레시 매니저와 ‘홀몸노인 돌봄활동’ 확대
한국야쿠르트의 상징인 ‘야쿠르트 아줌마’가 ‘프레시 매니저’로 명칭을 변경한다. 사진/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대표 김병진)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야쿠르트 아줌마’의 명칭을 ‘프레시 매니저’로 변경한다고 7일 밝혔다. 

한국야쿠르트의 상징과도 같은 야쿠르트 아줌마는 지난 1971년 47명으로 최초 활동을 시작했다. 

친근한 이미지와 성실함으로 1975년 1000명, 1983년 5000명, 1998년 1만명을 넘어서며 국내 대표 방판 조직으로 성장했다.

약 48년 만에 바뀌는 프레시 매니저는 신선함을 뜻하는 프레시(Fresh)와 건강을 관리해주는 매니저(Manager)를 합친 단어다. 신선한 제품을 전달하며 소비자의 건강을 관리한다는 뜻을 담았다.

한국야쿠르트는 이번 명칭 변경을 통해 방문판매 채널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며 신선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야쿠르트 아줌마’는 최근 수 년 사이에 변화가 이어졌다. 

지난 2014년 기존 노란색 유니폼을 핑크색으로 바꿨으며 최근 전문적인 여성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파랑색으로 포인트를 준 신규 유니폼을 선보였다. 

또 세계 최초 이동형 냉장카트 '코코(Cold&Cool)'도 현재 9300대 이상 보급됐으며 '콜드브루', '잇츠온' 등 새로운 사업군으로 확장을 가능하게 해 프레시 매니저 수익 향상에도 크게 기여했다. 한국야쿠르트는 프레시 매니저와 함께 사회공헌 활동도 확대해 갈 방침이다. 

1994년 서울 광진구청과 손을 잡고 시작한 '홀몸노인 돌봄활동'은 현재 전국 617개 지자체와 연계해 3만여명의 홀몸노인을 돌보는 사업으로 확대되며 복지 사각지대 해소 대표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이항용 한국야쿠르트 영업부문장은 "'프레시 매니저'는 한국야쿠르트의 신선한 제품으로 소비자의 건강을 관리하는 전문가를 의미한다"며 "앞으로도 최고의 제품을 전달하며 소비자의 건강한 습관을 만드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했다.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