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현대홈쇼핑, 주주행동주의에 대한 선택으로 재평가 계기”

기사 본문

  • • 충분히 매력적인 주가

 

현대차증권은 13일 현대홈쇼핑에 대해 주주행동주의에 대한 선택에 따라 재평가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홈쇼핑에서는 최근 달톤(Dalton)인베스트먼트, 밸류파트너스자산운용 등 일부 외국계 및 국내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주주행동 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회사 측에 대한 요구사항은 합리적인 자본배분 정책을 실시하고, 자사주 매입소각 및 배당 증대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박종렬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현대홈쇼핑은 주주가치 증대에 대한 노력은 다소 부족했던 측면이 있다”며 “경쟁사인 GS홈쇼핑의 경우 지난 2014년 이후 주당배당금(DPS)을 7700원으로 올린 이후 배당성향을 40% 전후로 꾸준히 유지해오고 있는 반면, 현대홈쇼핑은 2014~2018년 평균 20%로 현저히 낮은 상태”라고 진단했다.

박종렬 연구원은 “지난해 기준으로도 두 회사의 DPS는 각각 7000원과 1900원으로 배당수익률도 각각 3.9%, 1.9%로 두 배가량 차이가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주주가치 증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홈쇼핑 본업에서 양호한 영업실적을 기록하고 있고, 보유하고 있는 순현금 등 배당여력은 충분한 상태이기 때문에 적어도 경쟁업체 수준의 배당 확대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라며 “자사주 매입소각 측면도 긍정적으로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자사주 매입소각 측면도 긍정적으로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며 “현대홈쇼핑의 적극적인 주주가치 증대를 위한 노력이 수반된다면 충분히 재평가의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