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북측 근무자 일부 복귀

    • • 북측 “평소 절반 수준 4∼5명 복귀…사업 잘해나가자”
    • • 정부 “환영, 정상 운영 본연의 기능 수행”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측이 지난주 전격 철수시켰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근무자 일부가 이날 복귀했다고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근무자 일부가 25일 오전 복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에게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측이 22일 남북공동사무소 근무자들을 '상부의 지시'라면 일방적으로 전격 철수한 지 사흘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했다"면서 "이에 따라 오늘 오전에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평소대로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진행된 남측 연락대표와의 접촉에서 "공동연락사무소가 북남(남북)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이 당국자는 전했다.

    다만 북측은 철수 및 복귀 이유에 대해서 남측에 명확한 설명을 하지는 않았다.

    오늘 북측 근무자는 연락대표를 포함해 실무직원 4∼5명 정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측 근무자는 철수 전 평소 10명 안팎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절반 가량만 복귀한 셈이다.

    기존 연락사무소 북측 소장대리로 교대 근무를 해온 황충성·김광성의 복귀 여부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소장 대리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근무자의 '조속한 복귀'에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복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정상 운영될 것이며, 향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당국자는 "정상운영이 됐는지 아닌지 평가하기는 좀 (이르다)"이라며 섣부른 판단을 자제하는 가운에 "차분히 대응하면서 남북간 공동선언, 합의 등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창수 남측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무처장을 포함한 남측 근무자들은 오전 8시 3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정상적으로 출경했고, 북측 근무자 일부 복귀 사실은 남측 주말 근무자들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진 기자 grayoon23@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