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한화 방산계열사, 동남아시아 방산시장 개척 나서

기사 본문

  • • 26~30일 말레이시아 국제해양∙항공전시회에 통합 전시관 운영
  • • 해양 전투체계, 감시체계 등 동남아 겨냥한 제품 라인업 선봬

한화

한화 방산계열사인 한화디펜스와 한화시스템이 오는 30일까지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열리는 국제해양∙항공전시회 ‘LIMA 2019’에 통합 전시관을 열고 동남아시아 방산시장 개척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LIMA 2019는 동남아시아 국가를 비롯한 36개국 555개 업체가 참가하는 해양∙항공 분야 대규모 국제 방산 전시회다.

한화는 이번 전시회에서 동남아 지역을 겨냥한 방산전자, 지상무기체계의 대표 제품과 기술 역량을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방산전자 분야에서는 대한민국 해군의 주요 함정에 탑재돼 성능이 입증된 함정 전투체계(CMS)와 국경/해안 지역의 효과적인 감시와 신속 대응이 가능한 통합 감시체계 솔루션들이 소개된다. 

함정 전투체계는 함정 탑재 무장, 센서 및 각종 항해 보조장비 등과의 연동 및 통합을 통해 효율적인 임무수행을 지원한다. 

통합 감시체계 부문은 고해상도 주간/적외선 카메라 탑재 원거리 주야간 관측용 퀀텀아이(Quantum-Eye), 차량/함정 탑재형 전자광학추적(EO/IRST)장비, 휴대형 다기능관측경(Panop-HH)이 전시된다. 

또한 지상무기체계에서는 작년에 처음으로 공개된 신형 차륜형장갑차 ‘타이곤(TIGON)’이 모형으로 선보인다. 타이곤은 일반 차량과 같이 안정적이고 빠르게 주행할 수 있으며 총탄과 지뢰에 대한 방호가 뛰어나다. 

신종현 아시아사업부장 상무는 “다목적 군수지원함, 연안임무함정, 차세대 고속함정 등 말레이시아 해군의 다양한 함정 사업과 차륜형 장갑차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전시에 참가하게 됐다”며 “동남아시아 국가들에 특화된 제품, 솔루션 제시를 통해 시장 진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은미 기자 21cindi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