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강아지를 병원에 입원시키면 버려졌다고 생각하나요?”

    • • 지난 23일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에 올라온 질문
    • • 강아지 성격에 따라 생각하는 데 차이가 있다고 답변한 강형욱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강아지를 병원에 입원시켰을 때, 강아지는 주인에게 버려졌다고 생각할까?

    지난 23일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에는 "강아지를 병원에 입원시키면 버려졌다고 생각하나요?|강형욱의 소소한 Q&A"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동물훈련사 강형욱 씨가 해당 질문에 답변을 남겼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강형욱 씨는 반려견 주인이 보내온 사연을 소개했다. 

    주인은 "병원에 강아지가 장기 입원하고 있다"며 "근데 면회를 가면 오히려 강아지 입장에서는 '보호자랑 집에 가는 줄 알았는데, 날 또 놔두고 가버리네'하고 더 슬퍼한다고 해서 살짝만 몰래 보고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로 인사를 하고 오는 것보다 참고 몰래 보고 오는 것이 더 반려견 마음에 상처가 되지 않는 방법일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강형욱 씨는 "아 이거 조금 슬픈 내용인데..."라며 답변을 시작했다. 그는 "실제로 반려견들이 내가 치료를 받고 있다고 생각을 잘 못 한다"며 "그래서 '버려졌다'라기보다 '보호자가 나를 찾으러 오겠지?'라는 생각으로 있을 거다. 그런 마음이 더 많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이어 "조금 예민하거나 겁이 많은 강아지라면 버려졌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좀 밝은 강아지라면 아마 보호자님이 잠깐 어디 갔나보다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형욱 씨는 면회와 관련해서는 병원마다 면회 환경이 다를 수 있다며 제일 좋은 것은 해당 병원 수의사와 간호사 선생님에게 물어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