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UPA, 해양 플라스틱 저감을 위한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시작

기사 본문

  • •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하는 일회용품 저감 운동으로 친환경 항만 구축 나서

울산항만공사는 20일 임원 및 부서장의 참여를 시작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를 본격 진행한다. / 사진제공=울산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고상환)는 20일 임원 및 부서장의 참여를 시작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를 본격 진행한다고 밝혔다.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란 UPA를 포함한 울산항만공동체가 함께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파괴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목적의 캠페인으로, 개인과 기업이 환경 보호에 동참하자는 의미의 ‘I Green We Green’운동을 울산항에 접목한 것이다. 

이 캠페인은 개인, 기업 혹은 단체가 일회용품 대신 머그컵, 텀블러를 사용하는 사진을 ‘#울산항아그위그’ 해시태그와 함께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 게시하고, 참여 사진 1장당 UPA에서 강원 산불피해지역에 나무 1그루*를, SK이노베이션에서 베트남에 맹그로브 1그루를 기부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UPA는 지난 16일 강원 산불피해지역을 포함한 국내 숲 조성 캠페인을 추진하기 위하여, 국내외 숲 조성 전문기업인 ‘트리플래닛’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UPA는 올해 강원 산불피해지역에 5,000그루의 나무를 기부하는 것을 첫 목표로 정하고 캠페인의 바톤을 이어 받을 다음 주자로 ‘울산항도선사회’, ‘울산항선사대리점협의회(협운해운㈜)’, ‘울산항선사협회(유코카캐리어스)’, ‘울산항만물류협회(CJ대한통운㈜)’, ‘울산항운노동조합’, ‘울산항탱크터미널협의회(오드펠터미널코리아㈜)’, ‘울산화주물류협의회(현대자동차)’, ‘울산항예선협동조합(케이피에스㈜)’, ‘울산항업협회(진산선무㈜)’를 지목하였으며, 이외에도 울산항 유관기관 및 기업, 지역 시민 등을 대상으로 캠페인 참여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UPA는 이번 캠페인이 일회용품 저감을 통한 해양 환경문제 해결 및 친환경 항만 구축에 기여함과 동시에, 강원 산불피해지역 복구 및 베트남 지역 숲 조성으로 이어져 대기 질 개선 및 기후변화 대응에도 긍정적 효과를 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상환 사장은 “이제 해양 플라스틱 문제의 심각성은 대부분의 국민들이 인지하고 있으나, 각 주체의 생활 속 실천이 얼마나 중요한가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계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하며, “이번 캠페인이 개인과 기업의 작은 참여가 환경 보호를 위한 큰 변화의 밑거름이 될 수 있음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일회용품 저감 캠페인인 ‘울산항 아그위그 챌린지’는 개인 혹은 기업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머그컵이나 텀블러, 에코백 등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는 모습을 촬영하고, ‘#울산항아그위그’해시태그와 함께 게재하는 형식으로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