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아이언맨 살려내” 현재 진행 중인 '토니 스타크 살려내기' 서명 운동

    • • “토니 스타크, 살아야 할 가치가 있다” 토니 스타크 살려내기 프로젝트
    • • 토니의 명대사인 “3000만큼 사랑해”라고 표현하기도
    마블 팬들이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를 살려내기 위한 서명 운동을 실시 중이다.

    서명 수집 사이트인 change.org에서는 영화 어벤져스 속 인물 '토니 스타크'를 살려내라는 '토니 스타크 컴백 서명 운동'이 실시되고 있다.

    BRING TONY STARK BACK TO LIFE #savetonystark #TonyStark

    이 서명을 최초로 게재한 네티즌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토니 스타크는 살아남을 가치가 있다"면서 "그는 살면서 그의 딸이 자라는 것을 지켜볼 가치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토니 스타크는 아이언맨으로서 마블에 등장하는 많은 사람들을 도왔다", "그는 우리의 생명을 구했고 우리가 그를 구원해줄 차례다"라며 서명을 제기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우리는 그를 3000만큼 사랑한다"고 말했다. "3000만큼 사랑해"는 영화 어벤져스 속 토니 스타크가 했던 대사다.

    이하 서명 사이트 change.org


    5일 오전 11시 기준 현재 이 서명 운동에 동의한 사람들은 2만명에 육박했다. 이 서명 운동은 3만 5천명의 서명을 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연기한 토니 스타크는 '어벤져스: 엔드 게임'을 끝으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떠났다.

    네이버 영화

    문유림 기자 moonyur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