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유명인 쿠폰 논란에 배달의민족이 사과문을 발표했다

기사 본문

  • • 배달의민족, 19일 공식 SNS에 사과문 올려
  • •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 못했다”
배달의 민족이 유명인들에게 제공한 쿠폰 / 기리보이 인스타그램

배달의민족이 유명인들을 상대로 '1만 원 할인 쿠폰'을 배포한 일에 대해 사과했다.

해당 쿠폰은 가수, 방송인, 유튜버, SNS 인플루언서 등 유명인에게 '000가 쏜다'는 이름으로 제작돼 배포됐다. 몇몇 스타들 SNS에는 해당 쿠폰 뭉치 인증샷도 올라왔다. 그러자 SNS와 주요 커뮤니티에서는 배달음식을 주로 주문하는 일반 소비자를 외면했다며 비난이 들끓었다.

연예인, 유명인이 공개한 `배민 이용권` 사진

배달의민족은 19일 오후 공식 SNS에 올린 사과문에서 "배달의민족이 지급한 '00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많은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했다. 
⠀⠀
배달의민족은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희의 생각이 짧았습니다.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했다.
배달의민족은 "'쏜다 쿠폰'은 쿠폰을 받은 사람이 쓰는 것이 아니라, 받은 사람이 다시 그 주변에 나누어주는 기쁨,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 온 일"이라며 "하지만 배민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는 이렇게 제공되는 쿠폰들이 일부를 위한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습니다"라고 말했다.
⠀⠀
배달의민족은 "앞으로 ‘쏜다 쿠폰’은 전면 중지하고 배민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습니다"라며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혹시나 특혜로 해석될 일들은 없는지 모든 일들을 다시 점검하겠습니다"라고 했다.

배달의민족 사과문 전문이다.


배달의민족이 지급한 '00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많은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희의 생각이 짧았습니다.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쏜다 쿠폰’은 쿠폰을 받은 사람이 쓰는 것이 아니라,

받은 사람이 다시 그 주변에 나누어주는 기쁨,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 온 일입니다.

그동안 유튜버들, 블로거들, 인플루언서들에게도 주어졌고,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고등학교 대학교로 찾아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배민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는 이렇게 제공되는 쿠폰들이

일부를 위한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

앞으로 ‘쏜다 쿠폰’은 전면 중지하고

배민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습니다.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혹시나 특혜로 해석될 일들은 없는지 모든 일들을 다시 점검하겠습니다.

⠀⠀

섬세하고 사려 깊은 배민이 되겠습니다.

때때로 이번처럼 잘못하기도 하겠지만,

그때마다 꾸짖어주시면 귀 기울여 듣고 얼른 알아차리겠습니다.

⠀⠀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배달의민족 드림



배달의민족 페이스북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