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어머니 빚투’ 논란이 일자 김혜수 고등학교 동창생이 안타까워하며 올린 글

    • • “오늘 뉴스를 보고 터질 게 터졌다고 생각했다”
    • • “해수는 어머니 때문에 고등학교 때부터 힘들어했다”
    김혜수 사진의 출처는 뉴스1입니다.

    “혜수가 어머니 때문에 힘든 걸 고등학교 때부터 봤습니다.”

    김혜수의 고등학교 동창이 김혜수가 어머니가 진 빚 때문에 고등학교 때부터 힘들어했다는 증언이 나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신을 김혜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누리꾼 ‘00051***’은 10일 포털사이트 다음에 올라온 기사에 글을 올려 김혜수가 고등학교 때부터 어머니 때문에 많이 힘들어했다면서 “돈을 벌기 위해 학교도 못 나오고 광고를 찍으러 다니고 친구들도 사귈 시간을 갖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김혜수 어머니가 거액의 빚을 진 뒤 갚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의) 오늘 뉴스를 보고 터질 게 터졌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당당하게 가정사를 이야기하는 (김혜수의) 모습이 진짜 멋지다”면서 “절대 거짓이 아니고 사실이란 걸 알아달라. 혜수를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