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캠코, 해양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실시

기사 본문

  • • 캠코ㆍ부산항만공사ㆍ주택도시보증공사가 공동으로 해양 정화활동 실시

해양 플라스틱 수거활동 / 사진제공=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15일 오후 부산광역시 민락수변공원에서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와 함께 해변 일대의 쓰레기 수거 및 플라스틱 폐기물 분리 등의 해양 정화활동을 진행하는 '해양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캠코가 올해 초부터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와 공동으로 추진 중인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플라스틱 폐기물에 의한 환경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일회용 플라스틱 및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 오염과 생태계 파괴로부터 환경을 보호하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캠코 등 3개 공공기관 이외에도 부산외국어대학교, 환경 관련 시민단체 및 일본 후쿠오카현 무나카타시의 대학생ㆍ지역 환경단체 회원 등 총 200여명이 해안 쓰레기 수거 활동에 동참했다.

캠코 등 3개 공공기관은 행사 이후에도 기관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시민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하여 국민들의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참여를 유도하고, 이벤트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금번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계기로 환경보호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제고되고, 부산지역의 환경보호 활동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사회적가치 창출 협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ㆍ확대함으로써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부산지역 공공기관들과 함께 일회용품 줄이기, 전직원 텀블러 사용 등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플라스틱 제로화에 대한 대국민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현장캠페인 및 TV?SNS 등 대중매체를 활용한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