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베트남 호텔서 '수건' 쓴 분들…이거 보면 토합니다“

    • • 베트남 호텔에서 `수건` 절대 사용하면 안 된다
    • • 베트남 현지 언론 “일부 호텔, 위생 상태 심각하다”
    “베트남 호텔서 '수건' 쓴 분들…이거 보면 토합니다“

    지난 15일(현지 시각) 베트남 '뚜오이째'는 베트남 호찌민시에 있는 일부 호텔들의 청소 관리 실태에 대해 보도했다.

    뚜오이째 취재진들은 호텔 객실 청소부로 위장 취업했다. 이후 몰래 들고 간 카메라로 객실 청소 과정을 찍었다.

    이하 베트남 '뚜오이째'

    그 결과는 충격적, 그 자체였다. A호텔 청소 팀장은 신입 청소부로 온 취재진에게 청소 시범을 보였다. 수건 한 장으로 객실 양치 컵과 욕조, 변기를 닦았다.

    A호텔 청소 팀장은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신입 청소부에게 "다음에 호텔에 투숙하면 수건은 절대 쓰지 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소할 때 누가 오는지 잘 살펴야 한다"고 충고했다.

    심지어 호텔 투숙객이 쓴 수건을 세탁하지 않고 그대로 접어 객실에 두기도 했다. 이 외에도 베갯잇으로 거울과 침대를 닦는 모습도 포착됐다.


    B호텔도 심각했다. B호텔은 침대 시트에 얼룩이 생기기 전까지 교체하면 안 된다는 지침이 있었다. 또 베갯잇이나 수건 등은 3일에 한 번씩 세탁해야 했다.

    일부 호텔들의 비위생적 청소 실태 원인은 인력 부족이었다. 한 객실을 청소하기 위해서는 45분에서 1시간 정도 소요된다. 그러나 실상은 직원 1명이 8시간 동안 15개 객실을 청소했다.

    베트남 호텔 협회 부회장은 "모든 베트남 호텔이 비위생적인 청소 실태를 보여주는 건 아니다"라며 "일부 호텔 관리자들의 도덕성에서 비롯됐다. 철저히 조사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