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요즘 예능으로 뜬 남자 배우…그는 '상습범'입니다“

    • • 연예인 `불법 주차` 상습범…“요즘 예능으로 뜨기 시작했다”
    • • 18일 네이트판에 올라온 연예인 불법주차 고발 글, `눈길`
    연예인이 '불법 주차' 상습범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8일 네이트판에 '연예인이 불법 주차 오지게 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문)

    글쓴이는 "우리집 옆 아파트에 남자 배우가 살고 있다"며 "최근 예능에 출연하면서 슬슬 뜨기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남자 배우는 밴을 타고 다닌다. 그런데 아파트 단지 내 자주식 주차장이 있음에도 불구 본인 집 앞에 타고 내리기 쉽도록 불법 주차를 해놓는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불평을 호소했다. 글쓴이는 "남자 배우 집 앞은 황색 실선에 점선 구간이라 주차가 안 되는 공간"이라며 "그분 차량 때문에 클락션 소리가 심하게 들린다. 다른 주민들은 주차하다 사고 날 뻔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어 전화나 메시지를 남기려고 했다. 그런데 연예인 차량이라 그런지 전화번호가 안 적혀 있더라"며 "남자 배우 소속사로도 직접 연락을 했지만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요즘에 예능으로 뜨기 시작한 배우면 한 명밖에 안 떠오른다", "민폐도 이런 민폐가 없다", "본인만 편하면 장땡인가?", "왜 이런 짓을 하는지 이해 불가", "누군지 실명을 밝혀라" 등 댓글을 달았다.

    반면 남자 배우를 옹호하는 댓글도 있었다. 이들은 "차량 운전은 매니저가 했을 텐데 왜 연예인을 걸고넘어지느냐", "현실에 불법 주차는 많은데 연예인이라서 글이 올라오는 것 같다", "일단 사실 여부도 모르는 데 악플 달지 말아라" 등 반응을 보였다.

    이하 셔터스톡

    글쓴이는 추가 글도 남겼다. 글쓴이는 "법적으로 문제가 생길까 봐 연예인 실명 공개는 어려울 것 같다. 일부 댓글에 '매니저 잘못'이라고도 하던데 인정 못하겠다"며 "현재 민원까지 넣은 상태다"라고 전했다.

    이어 "동네 주민으로서 불편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 차량 때문에 다른 차량들이 엉켜서 빵빵 거리는 적도 많다. 뒤에 차가 한 대 더 오면 길이 막혀버린다"며 "계속 이런 일이 발생하면 민원으로 안 끝내겠다. 그냥 실명을 공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