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KB금융 ‘클레온’ 클라우드 안전성, 금융권 최초 '100% 적합' 판정

기사 본문

  • • “개인정보 등 서비스도 순차적으로 클라우드에 탑재 예정”

KB금융그룹 서울 여의도 본사

KB금융그룹은 클라우드 플랫폼 ‘클레온(CLAYON)’이 금융보안원의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에서 금융권 최초로 전 항목 만점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KB금융에 따르면 클레온은 △기본보호 조치 109개 △법규에 따른 금융권 추가보호 조치 32개 등 총 141개 전체 항목에 대한 안전성 평가에서 100% 적합 판정을 받았다. 

'기본보호 조치' 항목은 정보보호 정책과 조직, 인적보안, 자산관리, 암호화 등이 포함된다. '법규에 따른 금융권 추가보호 조치' 항목은 통합보안관제, 해킹방지 등 내용이다.

클라우드 플랫폼 클레온은 전자금융 감독규정을 준수하고 클라우드를 효율적으로 운영, 관리하기 위한 보안 및 각종 개발지원 솔루션들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보유한 내·외부 파트너들과의 협업 및 편리하게 신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개발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한동환 KB금융 디지털혁신총괄 전무는 "국내 금융권의 클라우드 사용은 개인정보 같은 중요 정보를 다루지 않는 업무에 한정돼 있었다"며 "클레온 안전성 평가가 성공적으로 완료됨에 따라 'MVNO플랫폼' 등 중요 정보를 다루는 서비스도 순차적으로 클라우드에 탑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