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앞으로 유튜브에서는 밴쯔로 활동하겠지만...”

    • • 벌금 500만 원 선고받은 직후 밴쯔가 올린 영상
    • • “사업을 함에 있어서는 정만수로서 부끄러움 없는 활동하겠다”
    유튜브, 밴쯔

    다이어트 식품 과장 광고로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은 유튜버 밴쯔가 입장을 밝혔다.

    12일 밴쯔는 유튜브에 "안녕하세요 밴쯔입니다" 영상을 올렸다. 공손하게 두 손을 모은 밴쯔는 웃음기를 뺀 표정으로 "지금 제 얼굴을 보자마자 욕하고 싶으신 분들 많을 거라고 안다. 영상 끝까지 보고 저를 비판, 비난해주시면 좋겠다"며 입을 열었다.

    밴쯔는 "저는 오늘 500만 원 벌금을 선고 받았다"며 "사업을 함에 있어 제품 성능뿐만 아니라 회사 운영 방침에 대해 신경 썼더라면 이런 일이 없었을 텐데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 '잇포유(밴쯔가 운영 중인 회사)'에서 건강기능식품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제품을 팔 때 더 신경을 써서 아무 이슈 없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유튜브에서는 밴쯔로 활동하겠지만 사업을 함에 있어서는 정만수로서 어디에도 부끄럽지 않은 활동하도록 노력하겠다, 죄송하다"라며 90도 인사를 건넸다.

    이날 밴쯔는 자신이 설립한 건강 기능식품 업체 잇포유 제품 기능을 과장한 혐의로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밴쯔 회사 잇포유도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