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하반기에는 주력 사업의 체질 개선 모멘텀이 이어질 것”

기사 본문

  • • 2분기 깜짝 실적, 체질 개선 효과 기대 이상
  • • 에어로스페이스 LTA, 테크윈 B2B 성과 주목

 

키움증권은 13일 전 사업부의 실적이 호전된 가운데, 에어로스페이스의 엔진부품 LTA 사업과 테크윈 CCTV의 체질 개선 성과가 돋보였고, 방산 부문의 수출 모멘텀도 강력했다고 전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471% 증가한 788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304억원)를 대폭 상회하는 깜짝 실적이었다”며 “에어로스페이스의 엔진부품 장기공급 사업과 테크윈 CCTV의 체질 개선 성과가 돋보였고, 디펜스의 인도향 자주포 등 고마진 수출이 집중됐으며 전사적으로 우호적인 환율 효과도 컸다”고 설명했다.

김지산 연구원은 “중국 수요 부진 등 거시 환경의 우려를 무색하게 하는 실적”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에어로스페이스의 장기공급(LTA) 사업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며 “국제공동개발(RSP) 사업을 통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수주의 질이 개선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그는 “테크윈은 북미 B2B 매출이 고성장하는 가운데, 베트남 법인 안정화 등 원가 절감 요인이 더해지고 있다”며 “미국 정부의 중국 CCTV 업체 제재에 따른 반사이익이 구체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스템은 한화S&C 합병 효과가 온전하게 반영되고 있고,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의 고부가 프로젝트가 2분기에도 지속됐다”며 “성숙 사업인 표면실장기술(SMT) 위주의 정밀기계도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는데, 과점적 구도로 인해 경쟁 환경이 우호적인 탓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반기에도 에어로스페이스의 LTA, 테크윈의 B2B, 디펜스의 수출 모멘텀이 지속될 것”이라며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0% 증가한 432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예상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