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경기평화광장, 8월 다양한 '문화프로그램' 풍성

    • • 74주년 광복절 맞아.
    • • 광복의 의미 되새기는 기회 마련.
    경기도가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경기평화광장 잔디밭 영화제 ‘한밤의 피크닉’을 통해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를 마련한다.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도는 오는 17일(토) 저녁 8시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에서 열릴 ‘한밤의 피크닉’에서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상영한다고 밝혔다.

    <아이 캔 스피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007년 미국 의회 공개 청문회에서 증언을 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으로, 아직 끝나지 않은 우리역사의 아픔과 광복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청각 장애인들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자막과 화면해설이 포함된 ‘배리어프리(Barrier Free : 장벽을 허무는)’ 방식으로 상영된다.

    잔디밭 영화제 ‘한밤의 피크닉’은 지난 7월 장마로 인해 2주간 우천취소 됐던 점을 감안, 오는 8월 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24일과 31일에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인 <아이스 에이지 : 지구 대충돌>, <주토피아>가 상영된다. 영화제는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으며, 돗자리 대여와 팝콘이 무료로 제공된다.

    정정화 경기도 행정관리담당관은 “이번 영화 상영으로 임정수립 100주년과 광복 74주년의 의미를 곱씹어 보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장에서 열리는 여러 문화행사를 통해 경기북부 도민들의 문화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도민들의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북부의 대표적인 문화와 휴식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경기평화광장(경기도청 북부청사 앞)은 8월에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으로 풍성하다.

    13일(화)부터 28일(수)까지 인생이모작 작가 전시회가 ‘경기천년길 갤러리’에서 진행되며, 한국화, 서예, 캘리그라피 등 100세 시대를 맞아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지역 어르신들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14일(수)에는 ‘2019년 여름! 북카페로 여름 북캉스 오세요~’라는 주제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오전 11시에는 유아를 대상으로 조명 빛을 이용한 프로그램을, 오후 1시에는 초등학생 대상으로 한글 블록 등 각종 놀이교구를 통한 놀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오후 3시에는 청소년 및 성인들을 위해 영화 <암살>을 상영할 예정이다.

    24일(토) 오후 1시에는 <웃음은 내친구>라는 주제로 평화 토크홀에서 이영춘 교수의 특강이 진행된다. 체질 웃음 유형 찾기, 웃음 레크리에이션, 웃음으로 행복한 소통 등 다양한 내용의 강의가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평화광장(031-8030-2316)로 문의.

    이상열 기자 syl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