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계속 웃고, 속닥거리고…” 연극 단체 관람하러 가서 '관크' 터뜨린 배우들

    • • 연극 `프라이드` 공연 관람한 배우들이 관람 태도놓고 `비매너` 논란 일어
    • •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출연 중인 배우들…강한나는 사과문 게재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배우들이 연극 '프라이드' 관람 중 매너없는 관람 태도를 보였다는 증언이 쏟아졌다. 비판이 거세지자 배우 강한나 씨는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15일 오후부터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연극 '프라이드' 관람 중 배우 지인으로 보이는 이들의 관람 태도가 거슬렸다는 성토가 올라왔다. 관객들은 이들이 웃기지 않은 장면에서 웃거나, 속닥거리거나 무대 위 배우 행동을 따라하는 등 산만한 행동을 해 집중을 방해했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문제가 된 배우들은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씨 등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배우들이었다. 이들은 '프라이드'에 필립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주헌 씨와 친분으로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강한나 씨가 SNS에 공연을 관람한 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확인됐다.

    비난은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씨 3명에게 집중됐다. 모자를 쓴 3명이 특히 가장 민폐를 끼쳤다는 증언들이 있었는데, 강한나 씨가 올린 사진에서 이들 세 명이 증언과 일치하는 모자를 쓰고 있었기 때문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강한나 씨는 16일 새벽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강한나 씨는 "공연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성숙한 관람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