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저 자신에게도 창피한 일이었다” 꽃자가 울면서 고백한 전후사정 (영상·전문)

    • • 꽃자 “변명 없이 거짓말해서 죄송하다. 성매매 처벌받겠다”
    • • “인스타 불법 안마방 사진은 제가 아니다”
    유튜브, 꽃자

    과거 불법 성매매 사실을 인정한 아프리카TV BJ 꽃자가 재차 사과 방송을 했다.

    꽃자는 16일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해당 방송을 통해 성매매 관련 전후사정과 SNS에 떠도는 허위 사실을 언급했다. 카메라 앞에 선 그는 방송 내내 눈물을 보이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성매매를 한 것은 사실이 맞다"며 "성매매를 한 건 사실이지만 방송을 시작한 후로는 성매매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꽃자' 유튜브 캡처

    이어 "죄송한 부분이 있다면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라며 "해명 방송에서 거짓말을 한 것은 제 자신에게도 창피한 방송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꽃자는 "솔직히 어제는 사건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고 이렇게 일이 커질 지 몰랐다"며 "제가 다시 보니 어제 방송은 사과도 아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또 그는 "방송을 시작하고 지금까지 성매매를 한 적이 없고 인스타 불법 안마방 사진은 도용 당한 것이다. 제 사진이 아니다"라며 "결코 저는 방송을 시작한 뒤로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단 (경찰) 조사를 받았는데 조사가 끝이라고 해도 성매매에 대해선 처벌을 받겠다"며 "방송을 앞으로 할 지 접을 지는 아직 모르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유튜버 정배우는 "꽃자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했다"며 "구독자 50만 명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인지도가 높은 꽃자가 불법 성매매에 가담하고 아무렇지 않게 방송하고 있다는 사실이 소름 돋는다"고 폭로했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불법적인 성매매, 불법적인 업소로 유튜버들이 유튜버에 썰같은걸 풀면서 수익을 창출하는걸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청원 글이 게재됐다.

    꽃자가 16일 오후 유튜브 댓글에 전한 입장이다.

    말로는 전부다 전달하지 못하여 글로써 다시 남깁니다.


    오늘 방송을 킨 이유는 팬분들과 모든분들에게 용서를 구하고자 방송을 켰습니다

    첫번째로는 2014년 성매매를 한건 사실이 맞습니다 


    16년도 3월부터 방송을 시작하여 그 뒤로는 한적이 없습니다 14년부터 16년도 까지 성매매를 꾸준히 한것이 아니고 가게에도 출근하며 성형도 하였습니다


    이거에 대해서 어제 방송에서 아니라고 거짓말을 한 이유는 솔직히 그때까지만 해도 사태의 심각성을 몰랐고 정말 숨기고 싶은 과거였습니다 


    거짓말을 한거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전 사과방송 태도문제가 있었는데 솔직히 그때까지만 해도 사태의 심각성을 몰랐고 정배우님께서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꽃자팬을 시녀라고 지칭하며 시청자 분들과 통화로 저의 욕을 하며 창X이라며 통화하는것을 보았습니다 


    저도 홧김에 저런 사람도 방송을 하는데 왜 나라고 못하겠냐며 월요일날 방송을 킨다고 하였습니다 그점에 대해선 무조건 제 잘못이며 더이상 어떠한 변명도 늘어놓지 않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