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진짜 아슬아슬했다... 아버지를 'OO'라고 저장했다는 장성규 (영상)

    • • 선 넘는 농담했다가 매니저에게 잔소리 들은 장성규
    • • 한일 정세 얘기하다 “아버지라고 부르기 쑥스러워서...”
    방송인 장성규 씨가 아슬아슬한 개그로 매니저에게 잔소리를 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장성규 씨와 매니저 김용운 씨가 처음 등장했다. 두 사람은 동갑내기 사회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스케줄을 위해 차로 이동 중이던 두 사람은 그날 이슈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한일 정세에 관해 말하던 장성규 씨는 갑자기 "내가 부모님을 아버지, 어머니라고 부르지 않는다"며 뜬금없는 얘기를 꺼냈다. 

    이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어 장성규 씨는 "아버지는 아빠라고 부르기는 좀 쑥스러워서 아버지를 '아배'라고 저장했다"라고 말해 매니저를 당황하게 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아베' 말고 '아배'"라며 매니저를 안심시켰다.  



    매니저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자 장성규 씨는 "이런 건 웃어도 돼"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매니저는 "선 좀 넘지 말라"며 장성규 씨를 나무랐다. 


    이날 장성규 씨는 평소 농담에도 잘 웃어주지 않는 매니저에 대해 "그게 거의 유일하게 좀 짜증나는 부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곰TV,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