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강X 해보고 싶다” SNS에 올린 '벌떡 떡볶이 등촌점' 폐점

    • • 점주 “요즘 부쩍 강X 이라는 걸 해보고 싶다”
    • • 심각성 인지한 본사 측 폐점 결정 내려
    성희롱 트윗을 올린 '벌떡 떡볶이' 등촌점이 강제 폐점 된다.

    지난 17일  벌떡 떡볶이 본사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촌점 매장을 폐점하겠다는 내용의 공지를 게재했다.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회사 측은 본사 홈페이지에 "본사에서 확인한 바 등촌점은 폐점이 결정됐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문제가 생긴 점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회사 측은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고개 숙여 대단히 죄송하다. 현재 상황을 더욱 자세히 파악하고 있으나 사항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벌떡 떡볶이' 등촌점은 점주가 "강X 하고싶다"라고 올린 글 때문에 논란이 됐다.

    점주는 트위터에 "요즘 부쩍 강X 이라는 걸 해보고 싶다. 정신 차리자"라며 "손님이 샤워하다가 나오셨다 보다. 꼭툭튀, 하얀색 원피스, 젖은 머리, 노브라, 팬티도 안 입었겠지"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또 "배달음식 받을 때 젖꼭지 보여주면 만져달라는 거야 경찰을 부르겠다는 거야 뭐야 왜 줄 것도 아니면서 그러고 나오는 거야"라는 트윗을 게재했다.

    셔터스톡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