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사실 정준영과 '둘도 없는 절친'이었다는 안재현 (사진 7장)

    • • 정준영 “안재현, 너무 잡혀 사는 것 같다…큰 힘이 되고 싶다”
    • • 서로가 서로를 `절친`이라고 언급한 안재현·정준영
    안재현 씨와 정준영 씨는 둘도 없는 '절친'이었다.

    먼저 안재현이다. 그는 지난 2016년 4월 tvN go '신서유기2'에서 가장 친한 연예인으로 정준영을 꼽았다.

    이날 강호동이 "누구와 제일 친하냐"고 물었다. 안재현은 "나는 정준영이랑 친하다"며 "예전에 Mnet '엠카운트다운'을 같이 했다"고 답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안재현과 정준영은 Mnet '엠카운트다운'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이하 Mnet '엠카운트다운' 트위터

    다음은 정준영이다. 그는 지난 2017년 2월 '스포츠서울'과 인터뷰에서 "KBS '1박 2일' 외 출연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은?"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정준영 대답은 tvN '신혼일기'였다. 그는 "요즘 '신혼일기'가 재밌더라"며 "구혜선·안재현 부부 편에 한번 출연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안재현이 (구혜선에) 너무 잡혀 살던데 옆에서 큰 힘이 되고 싶다"며 "그런데 나도 잡힐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일 구혜선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 측은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구혜선 씨 단호한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에 협의한 적은 있지만 합의한 적은 없다"며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다. 혼인 파탄에 대한 귀책 사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안재현 씨 사생활도 폭로했다. 이들은 "안재현의 결혼 권태감, 신뢰 훼손, 변심,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 이유로 구혜선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전했다.

    안재현 씨는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