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데프콘이 여자친구(a.k.a 형수님) 모습 그려진 벽지 찢은 이유

    • • 데프콘 “모르면 가만히 있으면 되잖아”
    • • 에반게리온 캐릭터 디자이너 혐한 발언으로 논란
    유튜브 데프콘 TV

    가수 데프콘이 만화 캐릭터 '아스카' 벽 배경을 뜯어냈다.

    24일 유튜브 데프콘 TV에 올라온 영상에서 데프콘은 “가을이 다가오니 새 단장을 해보겠다” 며 아스카 얼굴 부분을 칼로 찢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거 하는데 돈 많이 들었다”라며 “모르면 가만히 있으면 되잖아”라고 말했다. 데프콘은 “개뿔 모르면서”라며 강하게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뭐로 바꿔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배경을 바꾸려고 한다”라며 “생각지도 못하게 열 받는 일이 생겼다”라고 전했다. 그는 “작업실에 안 어울리긴 했다”며 계속해서 칼을 그었다.

    이하 유튜브 데프콘 TV


    아스카는 ‘에반게리온’에 등장하는 캐릭터로 데프콘은 이 캐릭터의 덕후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아스카’와 관련된 여러 방송을 진행했으며 과거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팬들에게 '아스카'를 형수님이라고 소개하는 등 자신의 여자친구라며 아스카를 소개해왔다.

    문제는 지난 9일 ‘에반게리온’ 원년 멤버이자 캐릭터 디자이너인 사다모토 요시유키가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우고 발로 밟는 영화”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사다모토가 ’위안부’와 소녀상을 비하하고 충격적인 혐한 발언을 하면서 데프콘이 결국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데프콘은 영상 마지막에서 "앞으로 에반게리온을 소비하는 일은 없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하 유튜브 데프콘 TV


    김민기 기자 minki@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