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목동 참사' 현대건설, 7월 건설현장 사망자 1위 '불명예'

기사 본문

  • • 3명으로 최다…대림·대우·현대산업개발·중흥·신동아 각 1명

7월 상위 100위 업체 중 사망사고 발생 현황 / 국토교통부

현대건설이 지난달 건설 현장에서 최다 사망사고를 낸 대형 건설사로 지목됐다. 

국토교통부는 26일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개 건설사 중 지난달 사망사고가 발생한 업체의 명단을 공개했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1일 터널 점검 중 사고로 근로자 3명이 숨진 서울 양천구 목동의 빗물 저류 배수시설 확장 공사 현장의 시공사다.

이 외에 대림산업,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 중응건설, 신동아건설에서도 각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대림산업은 e편한세상 동래명장 신축공사, 대우건설은 철산주공4단지 재건축 공사, 현대산업개발은 온천2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중흥건설은 구로구 함동지구 중흥S클래스 신축공사, 신동아건설은 서면~근남 국도건설공사 현장에서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건설기술진흥법을 대폭 개정하고 건설안전종합정보망을 통해 올해 7월1일부터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사고를 신고받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집계한 것이다.

이와함께 국토부는 국무조정실, 고용부와 건설현장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건설사를 선정해 시공 중인 현장을 대상으로 23일부터 불시점검을 착수했다.

첫 번째 대상은 GS건설과 중흥토건·건설이다. 상반기 GS건설은 5명, 중흥토건·건설은 3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