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전남과학교육원, ‘유럽문명의 이해’ 인문학 특강 성료

    • • 유럽의 역사도 배우고, 인문학적 소양도 기르고…

     

    전남도과학교육원(원장 김경미)이 5일 ‘유럽문명의 이해’ 라는 인문학 특강을 통해 직원들에게 인문학적 지식을 길러주고 세계 역사에 대한 통찰력을 길러주기 위한 교육을 진행해 눈길을 끈다.

    전남과학교육원 세미나실에서 열린 이날 특강에는 과학교육원 직원 뿐 아니라 인근 기관 직원들까지 70여명이 참석해 인문학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

    강사 초청된 전라남도 박 호 국제관계대사는 유럽 지역 대사관 근무 경험 등을 살려 유럽 역사와 문화에 대해 역사 속 인물 중심 이야기로 쉽게 풀어냈다. 

    특히, 그리스·로마 문명을 시작으로 수백 년 간 유럽인들이 꿈꿔온 유럽 통합의  역사, 세계 문화에 다양한 영향을 주고 있는 유럽문명의 저력을 알렉산더, 나폴레옹, 아우구스투스, 엘리자베스여왕, 마틴 루터 등 역사 속 인물을 중심으로 재미있는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전개해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강의를 들은 박00 주무관은 “바쁜 일상에 갇혀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유럽문화와 유럽역사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는 강의로 들을 수 있어 좋았다”면서  “인문학적 소양을 기르고 자기계발에도 도움이 되도록 이런 강의가 더 자주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경미 원장은 “그 나라의 역사를 보면 문화를 알 수 있고 문화를 보면 국민을 알 수 있다”며 “유럽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통해 우리문화의 소중함과 자긍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구성원들의 자기계발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교육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