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장동민 “너 같은 얼굴 좋아해… 전부 좋아” 솔비에게 깜짝 고백

    • •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서 묘한 기류 형성
    • • 장동민, 솔비 바라보며 복잡 미묘한 표정 짓기도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장동민이 솔비에게 깜짝 고백을 하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은 지난 10일 방송에서 학자금 대출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기부금을 마련하기 위해 김수미와 세 아들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는 모습을 내보냈다. 솔비는 4인방과 함께하는 특별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롱스커트 차림의 솔비는 범상치 않은 걸음걸이를 선보이며 ‘로마 공주’처럼 환대받았다. 장동민은 그런 솔비를 바라보며 복잡 미묘한 표정을 지었다.

    솔비는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하기 전에 식당을 홍보하기 위해 장동민과 함께 거리로 나섰다. 함께 길을 걷던 중 솔비가 버스 광고 속 사진을 가리키며 장동민에게 “오빠, 이런 얼굴 좋아해?”라고 물었다. 그러자 장동민은 “아니, 나는 너. 너 같은 얼굴을 좋아하지”라고 말했다. 

    장동민의 갑작스러운 고백을 들은 솔비는 “나 같은 스타일? 생긴 것?”이라고 묻자 장동민은 “다. 두루두루”라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여러 번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장동민은 파스타 요리 대결에서 매운 맛을 좋아하는 솔비를 위해 매콤한 페퍼론치노를 투척했다. 아울러 솔비는 주방에서 열심히 요리하는 장동민에게 “자세가 나온다”고 말하기도 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