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양현석 개입 의혹까지…” 다음 주 비아이 수사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 • 대마초 구매 시도 및 피운 사실에 관해 조사받는 비아이
    • •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수사 개입 의혹도 조사해
    비아이 인스타그램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23)에 대한 수사가 다음 주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4일 다음 주 내로 비아이를 소환해 대마초를 구매하려고 한 정황이 있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 경찰 수사 개입 의혹도 조사한다.

    지난 2016년 8월 A 씨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A 씨는 체포 과정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줬다고 진술했으며, 양 전 대표로부터 협박 및 회유를 당해 진술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A 씨는 "비아이의 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 대표가 변호사 수임료 등을 대신 내주는 조건으로 기존 진술을 번복할 것을 강요했다"고 말했다. 

    마약 의혹이 불거지자 비아이는 지난 6월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며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했다.

    뉴스1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