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김경철 도시철도사장 후보자 투기 해명 '진땀'

기사 본문

  • • 대전시의회, 인사청문서 재산형성 과정 집중 추궁
  • • 김 후보, “지위·정보이용 투기 한 것 아니다” 해명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임용후보자가 19일 열린 대전시의회 운영위원회 인사청문간담회에서 재산형성 과정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시의원들의 질의에 목이 타는지 답변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9.9.19/뉴스1

19일 열린 대전시의회의 김경철(59)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간담회는 김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먼저 김찬술(민주당·대덕2)의원은 "김 후보자가 보유하고 있는 5개 필지중 4개는 재개발 지역으로 투자 가치가 없는 '맹지'인데 (맹지를) 샀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한국교통연구원장 등 후보자가 근무했던 이력에 비춰 정보를 취득해 산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그는 특히 "김 후보자의 아들 부부는 현재 미국 유학중인데 아들 명의의 빌라도 투기 아니냐"며 "도시철도 전문가라기 보다는 부동산 전문가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어 같은 당의 우승호(비례)의원은 "아들 부부가 미국에서 조교를 하는 등 공부하며 생활비를 벌고 있는데 집을 (어떻게) 샀느냐"고 묻고 "이는 명백한 투기다. 20~30대가 공감하기 어렵다"며 "공직자가 되기 위한 도덕성은 낙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2014년도에 받은 퇴직금 일부와 아내가 33년 근무한 직장에서 받은 퇴직금·명퇴금, 그리고 전세금 등을 합해 약 30억 정도의 현금이 있었다"며 "컨설팅사에 자문을 했더니 땅에 묻어두는 게 가장 좋다고 해 그렇게 했다. 결코 개인적 지위나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평생 도시철도를 타면서 매일 5000원 정도는 아꼈으며, 담배·술·골프를 한 적이 없는 맞벌이 부부였다. 재산 형성 과정은 떳떳하다"고 거듭 해명했다.

한편, 인사청문특위는 오는 23일 김 후보자에 대한 적격 여부를 논한 뒤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결과를 전달할 방침이다. 

심재영 기자 sjy007n@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