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SK하이닉스, D램 시황의 저점이 지나가고 있고 낸드 시황은 뚜렷하게 개선”

기사 본문

  • • 3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전망
  • • 4분기 마지막 두 자릿수 디램 가격 조정 예상

 

한화투자증권은 4일 SK하이닉스에 대해 4분기 D램 가격이 하락하겠지만 이는 재고 축소 전략 때문이라며 하락세가 끝나는 신호라고 전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3분기 매출액은 6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4905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D램 출하량이 기존 예상치인 8%보다 높은 18%에 이를 것으로 보여 재고 감소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순학 연구운은 “2분기부터 좋은 신호가 감지되던 낸드에서는 3분기 일부 제품의 시장가가 상승하고 있어 SK하이닉스 역시 빠른 속도로 영업 적자폭을 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4분기 매출액은 5조7000억원, 영업이익 4195억원을 전망한다”며 “3분기 보다 소폭의 실적 감소를 예상하는 이유는 D램 가격이 두 자릿수 하락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D램 업체들이 내년도 실적 회복을 위해 올해 재고를 최대한 축소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공급 축소 전략이 유지되는 가운데 연말 재고가 정상 범위에 도달할 경우 내년에는 판매자 우위의 시장 여건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실적이 감소할 수 있으나 다운사이클이 끝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주가 측면에서는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