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상상도 못한 결과...” '갤럭시 폴드' 접기 테스트가 14시간 만에 끝났다

기사 본문

  • • 갤럭시 폴드 기대 수명인 20만 번 접기 테스트 유튜브로 생중계한 매체
  • • 갤럭시 폴드, 약 12만 회 견뎠지만 힌지 부분 문제로 기계 오작동
유튜브 'CNET'

삼성 '갤럭시 폴드'를 두고 실시간으로 진행된 20만 번 접었다 펴기 테스트가 종료됐다.

4일(한국시각) 미국 전자기기 매체 '씨넷'은 기계를 이용해 삼성 갤럭시 폴드를 20만 번 접었다 펴는 테스트를 시작했다. 매체는 1초당 약 2번씩 움직이는 기계로 갤럭시 폴드를 강하게 접고 펴는 과정을 모두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했다.


이하 유튜브 'CNET'


갤럭시 폴드 내구성 테스트는 실시간으로 열린 지 14시간이 지나서야 끝이 났다. 삼성은 갤럭시 폴드 힌지 내구성이 약 20만 번 접었다 펼 수 있다고 알렸지만, '씨넷'이 진행한 테스트에 따르면 11만 9000회를 넘어섰을 때 기계에 문제가 생겼다.

이날 매체가 발견한 문제는 힌지(폴더가 접히는 경첩 부위)에서 발생했다. 자연스럽게 접히던 힌지에 뭔가가 걸리는 듯한 고장이 일어나 테스트 기계를 멈추게 했다. 실험자가 기계를 꺼냈을 때 한쪽 화면에 흰색 가로줄이 나타났으며, 몇 회 접었다 폈을 때 한쪽 화면이 아예 나오지 않기도 했다.

매체는 "이 실험은 과학적인 테스트가 아니며, 일상적인 사용자는 몇 시간 동안 폴드를 여닫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실제 시험 시간을 편집 없이 14시간 동안 보여준 영상은 종료된 후로도 "소리가 ASMR 같아서 좋다"라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4일 현재 조회 수 47만 회를 넘어섰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