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GS건설, 첫 플랜트 지분투자…터키서 1.7조 사업 참여

기사 본문

  • • 지분 참여형 투자 사업…석유화학 단지 조성 참여

지난달 26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주주계약식에서 김태진 GS건설 부사장(오른쪽 세번째)과 에르맨 일르작 르네상스 홀딩스 회장(오른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GS건설

GS건설이 터키에서 약 14억 달러(약 1조7000억원) 규모의 석유화학 플랜트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  

GS건설은 지난달 26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터키 르네상스 홀딩스 자회사인 CPEY사 지분 49%을 인수하는 주주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GS건설은 현지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 ‘제이한 PDH-PP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이는 터키 아다나주 제이한 지역에 터키 정부로부터 1300만 ㎡(약 400만평) 규모의 석유화학 단지 조성을 승인받아 첫 단계로 연간 45만톤 규모의 프로필렌 및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공장을 짓는 사업이다.

이번 주주계약은 GS건설이 플랜트 부문에서 최초로 진행하는 투자 사업으로, 향후 운영수익까지 확보할 수 있는 선진국형 사업 구조다.

GS건설은 주주계약과 동시에 프로젝트의 기본설계 계약자로서 참여하며 EPC(설계·조달·시공) 계약자 지위까지 단독으로 확보한다.

프로젝트 계획이 최종적으로 확정되면 구체적인 지분 인수 금액이 정해지며 이에 따른 지분 인수 절차가 마무리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광일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는 "향후 다른 해외 플랜트 투자사업 분야에서도 GS건설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