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화 '조커' 놓고 네티즌들과 살벌하게 댓글로 '설전' 벌인 유아인 (+댓글)

    • • 영화 `조커` 평론에 직접 댓글 남긴 유아인
    • • 유아인, 직접 네티즌 댓글에 일일이 답글 달아
    유아인 인스타그램

    배우 유아인(엄홍식·33)이 댓글로 네티즌들과 설전을 한바탕 벌였다.

    지난 12일 경향신문은 페이스북에 위근우 평론가가 쓴 '현혹되지 마라, 잔혹한 세상이 악당을 만들었다는 윤리적 기만에'라는 제목의 조커 비평을 게재했다.


    해당 평론에 유아인은 "영화의 윤리적 가능성은 평론가 한 사람이 단정하는 것이 아니라 관객들이 실현하는 것입니다"라며 "그것은 현재 진행 중이며,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현혹되지 않겠습니다. 잔혹한 언론이 위근우 님 같은 사람을 만들었다는 윤리적 기만에"라고 비판하는 댓글을 직접 달았다.

    이하 페이스북 캡처

    이에 일부 네티즌들이 유아인 댓글에 또 댓글을 달았다. 유아인은 댓글에 또 답글을 달며 설전을 이어갔다. 유아인은 직접 사례를 들어가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고, 네티즌에게 충고도 서슴지않았다.

    "그렇게 할 말이 많으면 칼럼을 쓰지...아하 아무도 완독을 못 하겠구나?"라는 댓글에 유아인은 직접 "댓글은 위대한 것입니다. 당신의 것처럼"이라는 답글을 남겼다. 

    유아인은 "결국은 시를 쓰게 하는 언론의 윤리적 기능을 확인하며, 펑!ㅋㅋㅋ내일로"라는 말과 함께 작자 미상의 시를 소개하며 설전을 마무리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