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놀토 출연한 '엑스원', 신동엽 “아이돌 안 불렀으면 좋겠다”

    • • tvN `놀라운 토요일` 출연한 엑스원 손동표, 김우석
    • • 엑스원 팬덤 의식한 MC들 특별 대우(?) 웃음 자아내
    이하 곰TV,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그룹 '엑스원' 멤버 손동표, 김우석 씨가 예능에 출연해 특별한 대우를 받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 출연한 엑스원 손동표, 김우석 씨는 MC들과 함께 게임을 진행했다.

    이날 게임에서 영화 포스터 보고 제목을 맞혀 통과한 사람은 간식을 먹을 수 있고 마지막까지 남은 한 명은 먹지 못했다. 김우석 씨는 마지막 세 명이 남을 때까지 통과하지 못해 안절부절한 모습을 보였다. 아는 영화가 나온 김우석 씨는 제목에 근접했으나 계속 아깝게 틀렸다.

    이하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김우석 씨와 함께 남아 있던 사람은 MC 신동엽, 문세윤 씨였다. 보다 못한 붐은 두 사람에게 '경고'를 줘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MC들 스타일이었다면 남이 흘린(?) 답을 금방 주워서 성공했겠지만 이날만큼은 눈치를 봤다. 엑스원의 인기를 의식한 것이었다.





    결국 김우석 씨는 정답을 맞혔고 신동엽 씨는 "아주 핫한 아이돌은 안 불렀으면 좋겠다"며 심경을 밝혔다.

    MC 붐도 손동표 씨가 표현한 '홍콩할매', 김우석 씨가 표현한 '괴물을 삼킨 아이' 표현력을 보고 눈에 띠게 후한 점수를 줘 다른 MC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동표 씨는 어린 나이임에도 MC들 사이에서 할 말 다하는 당찬 모습을 보였다.

    그는 문세윤 씨와 김동현 씨가 첫 번째 문제에서 활약하자 "운이 좋으시네요?"라고 말하는가 하면, 신동엽 씨가 "방송이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하자 "호락호락하지 않게 해보지 뭐"라고 맞받아 치기도 했다.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