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나영석 PD가 “제발 구독 취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간곡하게 매달린 이유

    • • 유튜브 합동 방송에서 간곡히 호소한 나영석 PD
    • • 화제 모은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 공약
    셔터스톡·뉴스1

    나영석 PD가 유튜브 시청자와 구독자들에게 간곡히 부탁을 남겼다.  

    지난 11일 나영석 PD, 개그맨 이수근, 가수 은지원은 합동 방송(이하 합방)을 가졌다. 세 사람은 나나나, 이수근 채널, G-ZONE 각자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켜놓고 함께 방송했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 대한 미숙한 실력으로 방송을 중간중간 끊겼지만, 시청자들에게 어느 BJ들 못지않은 웃음을 줬다.

    이날 합방에서 나영석 PD는 시청자와 구독자들에게 '구독 취소'를 부탁해 끌었다. 나 PD는 "제발 구속 취소해달라, 부탁드린다"는 말을 계속했다.

    이수근 씨와 은지원도 나 PD를 거들어 "여러분 죄송한데 100만까지 가지 마시고 99만까지만 구독하시라. 저희 달나라 가게 생겼다"며 "다들 구독취소 좀 눌러달라"고 외쳐 웃음을 더했다.

    이하 유튜브. 채널나나나

    나영석 PD는 "스터디 차원에서 조사해봤는데 달여행에 1인당 4천억 원, 총 8천억 원의 비용이 든다"며 "그러니 제발 구독을 해지해 달라. 그냥 검색으로 찾아와서 봐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달 20일 나영석 PD는 유튜브 채널 나나나에서 '아이슬란드 간 세끼' 첫 방송을 기념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나영석 PD는 만약 채널이 구독자 100만을 돌파하면 공약이 있냐는 신효정 PD의 질문에 "바로 은지원, 이수근 달나라 보내드리겠다. 100만 구독자 하면 돈 엄청 번다고 하더라"라는 말을 남겨 화제를 모았다.

    13일 오후 4시 기준 유튜브 채널나나나 구독자 수는 77만 3000명이다. 과연 이수근-은지원 달나라 여행 공약이 실제로 실천되는 날이 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