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SM 측 “설리 모든 장례 절차 철저히 비공개 진행…유족들 원해” (공식 입장)

    • • 설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장례 절차 관해 밝힌 내용
    • •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
    배우 설리 / 뉴스1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장례식이 비공개로 진행된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며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설리가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오후 3시20분께 접수됐다. 경찰은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극단적인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장조사뒤 경찰은 "유서는 아니지만 생애 작성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 한 권을 발견했다"며 "노트에 적힌 내용을 토대로 어떤 심경 변화에 따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조사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지만 노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에 출연, 아역배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아이돌 연습생으로 트레이닝을 받은 설리는 2009년에 그룹 f(x)(에프엑스)로 데뷔해 '첫사랑니', '레드 라이트' 등의 곡을 발표해 인기를 끌었다.

    설리는 2014년 그룹 활동을 중단했으며, 이듬해에는 f(x)를 탈퇴하고 배우, 방송인으로 활동하는데 집중했다. 그는 영화 '패션왕', '리얼' 등에서 주연을 맡아 입지를 다졌으며, 2018년에는 웹예능 '진리상점'에 출연해 호응을 얻었다. 또한 올해에는 JTBC2 '악플의 밤' MC를 맡아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기도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뉴스1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