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공식 석상 나온 정찬성 도발하려고 상대가 주머니서 급히 꺼낸 것

    • • 정찬성 깜짝 놀라게 할 퍼포먼스 준비한 오르테가
    • • 정찬성, 오는 12월 21일 부산서 UFC 2위 오르테가와 메인 이벤트
    이하 연합뉴스

    UFC 한국 대회서 정찬성과 맞붙게 된 오르테가가 이벤트를 준비해 웃음을 선사했다.

    17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오르테가 vs 코리안 좀비' 티켓 판매 기자회견이 열렸다. 오는 12월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리는 경기에서 정찬성 선수는 UFC 페더급 2위인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상대한다.

    경기를 약 2달 앞둔 이 날 정찬성 선수와 오르테가는 직접 카메라 앞에서 페이스오프 시간을 가졌다. 빤히 바라보는 정찬성 선수에게 오르테가는 잠시 기다리라는 손짓을 취한 뒤 주머니에서 뭔가를 찾기 시작했다. 잠시 주머니를 뒤적거리던 오르테가는 가슴팍 주머니에서 '손가락 하트'를 꺼내 정 선수에게 보여줬다.


    오르테가가 뭘 찾는지 궁금해하던 정 선수는 손가락 하트를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당황한 듯이 양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웃었고, 두 선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페이스오프를 마쳤다. 

    정찬성 선수는 이날 첫 한국 시합 소감에 대해 "미치겠다. 정말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빨리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한 오르테가는 "너무나 아름답다. 롯데 타워 위에서 밑을 바라보는 기분이 신기했고, 고궁 체험도 재밌었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