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돌았나요?” '선 넘은 농담' 지적에 결국 장문의 DM으로 사과한 장성규

    • • 지난 13일 `구해줘! 홈즈` 출연한 장성규
    • • “화장실, 몰래 봐야 하는 곳” 발언에 일부 누리꾼 지적
    장성규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 씨가 '선 넘은 농담'으로 누리꾼의 지적을 받자 결국 사과했다. 

    지난 13일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장성규 씨가 인턴 코디로 출연해 헬스 트레이너 커플의 신혼집을 찾아 나섰다. 이날 장성규 씨는 장동민 씨와 함께 일산 풍동에 위치한 '저절로 운동 집'을 찾아 소개했다. 

    방마다 영어로 붙은 안내판에 첫 번째로 '배드(BED)' 룸을 마주친 장성규 씨는 "여기 나쁜 짓 하는 곳이네요"라며 선을 넘었다. 1.5층에는 '드레스(DRESS)' 룸과 '화장실(BATH)'이 있었다. 화장실 앞에 선 장성규 씨는 "몰래 봐야 하는 곳"이라며 두 번째 농담을 던졌다. 

    이하 MBC '구해줘! 홈즈'



    해당 장면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장성규 씨의 농담이 지나치다며 지적했다. '몰카(불법 촬영)'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다. 제작진의 자막도 한술 더 떠 오해를 사게 했다는 반응이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장성규 씨 도셨어요?"라며 "몰카 좋아하시나 봐요? 특히 화장실 몰카를?"이라며 해당 장면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어떤 누리꾼은 블로그에 "누가 한남 아니랄까봐. 넌 선을 넘은 게 아니라 범죄자라고 네 속을 까보인거다. 강조한답시고 분홍색 자막 넣은 피디도 징계해라"며 장성규 씨 비난 글을 적기도 했다. 

    트위터 캡처

    네이버 블로그 캡처

    이에 팬들이 DM으로 이와 관련한 해명을 부탁하자 장성규 씨는 장문의 사과문을 적어 보냈다. 해당 사과문은 DM을 받은 팬에 의해 온라인상에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장성규 씨는 "BATH라는 단어를 보고 '대소변을 몰래 봐야 하는 곳'이라는 의미로 의도한 언어유희였다"며 "앞뒤 맥락 없이 편집된 장면을 다시 보니 저조차 오해의 소지가 충분하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몰카를 그 누구보다 혐오스럽게 생각하고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는 한 사람으로서 그런 오해를 드린 것만으로도 제가 크게 잘못한 것인 줄 잘 안다"고 말했다. 

    그는 "오해와 실망을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그런 실수가 없도록 매사에 신중을 기하고 언행에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과문을 본 누리꾼들은 "피드백이 정말 깔끔하다", "사과문 보니까 아나운서 맞구나", "오해의 소지가 있었네", "제작진 잘못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