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남편이 초6 딸에게 '성인 용품' 선물…사용법도 알려줬더라”

    • • 초등학교 6학년 딸에게 생일선물로 `성인 용품` 준 아빠
    • • 초6 딸에게 `성인 용품` 선물하고 사용법까지 알려준 아빠
    초등학교 6학년 딸에게 성인 용품을 선물했다? 상상만으로도 소름 끼친다.

    지난 18일(현지 시각) 대만 이티투데이(ETtoday)는 대만 신베이시주에 사는 남성 A씨가 자신의 딸에게 성인 용품을 생일선물로 주고 성추행까지 했다고 보도했다.

    자세한 내막은 이렇다. 지난 2017년 11월 남성 A씨는 자신의 딸(13)에게 생일선물로 성인 용품을 건넸다. 딸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A씨는 딸에게 "성인 용품 사용법을 알려주겠다"며 강제로 치마를 벗긴 후 하체에 접촉시켰다.

    그러나 A씨는 적반하장이었다. 경찰 조사에서 "딸이 TV 리모콘으로 자위하는 모습을 봤다"며 "딸에게 도움 될만한 물건을 준 것뿐이다. 성인 용품은 하체에 닿지 않았고 팬티만 벗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지 법원은 A씨 진술을 증거로 채택하지 않았다. A씨는 14세 미만 아동에게 정신적·신체적 상해를 입힌 혐의가 인정돼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