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제주항공, 일본 노선 급감으로 3분기 영업손실 전망”

기사 본문

  • • 전분기에 이어 적자 지속될 전망
  • • 동남아로 새로운 노선 만들어 수요창출 모색 중

흥국증권은 23일 제주항공에 대해 LCC(저비용항공사)들중 경쟁력이 있는 소수의 업체들 중 하나이지만 단기적으로 실적은 과거 대비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박상원 흥국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3% 증가한 3580억원, 영업이익은 –13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제주항공의 영업이익 50% 비중을 차지한 일본 노선의 수요 급감이 영업 손실의 원인으로 꼽힌다”라고 분석했다.

박상원 연구원은 “3분기 국제선공급(ASK) 및 국제선수송(RPK)는 10% 중반 가량 증가했을 것으로 보이나 여객단가(Yield)가 국내외적으로 두 자릿수 감소해 일본 노선의 수요 금감에 따른 운임 감소 효과를 반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특히, 항공운송의 산업적 특성상 수요 감소에 따른 유연한 공급 조절이 어렵다”라며 “즉, 한 노선에 대한 운수권이 부여되면 이를 반납할 시 미래에 재차 부여될 가능성이 낮아지므로 노선의 폐쇄는 즉시 이뤄지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주항공은 하얼빈, 베이징, 시안,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로 새로운 노선을 만들어 수요 창출을 모색 중”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비용단에서는 추가 절감을 위해서는 기단을 현행 보잉 737 NG 계열에서 절반 이상 Max로 교체되어야 효과를 볼 수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737 MAX가 모두 운항 중지돼, 이 효과는 창출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여 4분기에도 적자는 지속될 전망”내다봤다. 

그는 “국내 LCC 중 가장 경쟁력있는 LCC으로 장기적 생존성은 물론 성장성에 이의가 없다”며 “반면, 악회된 시장환경은 일단 극복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