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크레용팝 팬들이 엘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 • 과거 엘린 인터뷰 발언도 언급해
    • • `현재 논란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가감 없이 진솔한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밝혀
    그룹 크레용팝 디시인사이드 갤러리가 '로맨스 스캠' 의혹 당사자로 엘린을 언급하며 해명을 요청했다. 

    2일 갤러리는 입장문을 내고 "현재 아프리카TV와 유튜브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멤버 엘린이 '로맨스 스캠' 논란에 휩싸여 팬들은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팬들은 엘린이 과거 한 매체 인터뷰에서 했던 발언을 소개하며 "엘린이 무명 시절 꿈을 향해 당찬 포부를 내비쳤던 초지일관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 가감 없이 진솔한 입장을 표명해 엘린 본연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와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해 줄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엘린은 전날(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0억 규모 로맨스 스캠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오자 유튜브 댓글을 막고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크레용팝 갤러리가 소개한 엘린 인터뷰 발언이다. 

     

    "초반에 고생을 많이 했다. 방송에 잘 나오는 것도 아니고 홍보를 할 수 있는 기회조차 없어 길거리 공연부터 시작해 우리를 알리기 시작했다. 데뷔를 한다는 자체만으로 행복했다. 하지만 막상 해 보니까 그게 아니더라. 사람들도 냉정했다. 독하게 마음먹었다. 무시도 많이 받았고 가수가 아닌 댄스팀으로 오해받기도 했다. 크레용팝을 무시했던 사람들에게 독기를 품었다"



    디시인사이드 크레용팝 갤러리 

    이하 유튜브, 하이엘린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